직장인 2명 중 1명은 전문자격증 공부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인크루트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미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직장인 2명 중 1명은 전문자격증 취득을 위해 공부한 경험이 있거나 공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쉽지 않은 취업·이직 환경에 전문성을 인정받고 개인 노력에 따라 성장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과 구직자 923명을 대상으로 전문자격 취득 준비 현황 및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금 공부하고 있다’는 응답은 20.9%, ‘공부한 경험이 있다’는 37.0%였다고 7월 15일 밝혔다. ‘경험은 없지만 관심있다’는 응답은 37.6%로 전문자격 취득에 대한 직장인의 관심은 꽤 높았다.

또 일과 공부를 병행하는지를 알아본 결과 65.8%는 병행했다고 답했고, 34.2%는 (퇴직, 휴직 등)으로 비교적 시간이 있는 상황에서 전문자격 취득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직장인의 전문자격 관심이 뜨거운 이유는 노후 대비 (52.3%) 목적 외에 (인간관계, 복지, 연봉 등) 현 직장에 대한 불만(44.3%), 직장 고용불안(36.4%)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상위 10개 전문자격 시험은 1위가 공인중개사로 전체 응답의 16.3%를 차지했다. 이어 사회복지사 1급(10.4%) 회계사(7.7%) 세무사(5.7%) 공인노무사(5.6%) 청소년상담사(5.3%) 물류관리사(5.1%) 소방시설관리사(4.7%) 관세사(4.2%) 감정평가사(2.9%) 순이었다.

전문자격 취득에 투자할 수 있는 기간은 1~2년(29.4%)이 가장 많았고 1년 이내(25.2%) 6개월 이내(14.7%)였다. 전문자격 취득에 투자하는 비용은 월평균 70만 원 수준이었다.

일과 전문자격 공부 병행으로 애로사항의 경우 10명 중 7명(74.3%)은 있다라고 답했고 없다는 14.1%, 잘 모르겠다는 11.5%였다. 가장 큰 애로사항(중복응답)은 시간 부족(82.9%)이었고 다음으로 체력 부족(70.3%) 공부 자체가 어렵다(40.2%) 요령과 비결을 알려줄 멘토가 없다(26.1%)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